전체

 끽다

 웰빙차

 건강

 차실순례

 여행 레져

 약차

 

기사 내용 보기
" 저기 찻잎의 솜털 사이로 은백색 빛을.. "

매햇살이 눈부시게 내리쬐던 경칩을 지난 어느 날 한 소녀가 모친의 뒤를 따라 차밭에 딸린 오솔길을 걸어갔습니다. 주변은 매화 꽃이 차나무와 어우러져 꽃향기를 물씬 풍겼습니다. 소녀..
기사 작성일 : 2011-04-13 오후 1:59:09 자세히 보기
기사 내용 보기
" 왕권 다툼 속에 희생된 단종과 정순왕.. "

봄이 오는 길목인 2월의 마지막 주에 12세 어린 나이에 즉위한 단종과 그의 왕비인 정순왕후의 가슴 절절한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 종로구 숭인동의 청룡사를 찾았다.
기사 작성일 : 2011-03-22 오후 2:51:26 자세히 보기
기사 내용 보기
" 하얀 눈을 뚫고 올라온 차나무를 보았.. "

축령산 자락에 눈이 소복이 쌓였습니다. 그 하얀 눈 사이로 올라온 차나무의 모습은 차나무의 생명력을 다시금 느끼게 했습니다. 차나무는 봄에 새순이 솟아 오른 뒤 가을에 꽃이 피고 ..
기사 작성일 : 2011-01-10 오전 10:30:22 자세히 보기
기사 내용 보기
" 깨달음의 길을 찾아 "

간밤에 다녀간 세찬바람이 겨울을 불러다 놓았다. 거리를 물들였던 단풍이 떨어져 앙상한 가지만을 보여주는 나무들은 코앞까지 다가선 겨울을 맞을 준비를 한다. 가을 단풍으로 수많은 사..
기사 작성일 : 2010-12-21 오후 4:27:38 자세히 보기
기사 내용 보기
" 티로얄과 함께 하는 12월의 찻자리 "

채움으로 가득했던 일상의 끝에서 하나 둘 내려놓고 바라볼 수 있는 힘을 키워 보자. 그리고 아름다운 찻자리를 마련하여 그동안 아쉬웠던 일들을 차의 향기에 녹여 보았으면 한다.
기사 작성일 : 2010-12-14 오후 3:24:30 자세히 보기


저기 찻잎의 솜털 사이로 은백색 빛을 보았다
매햇살이 눈부시게 내리쬐던 경칩을 지난 어느 날 한 소녀가 모친의 뒤를 따라 차밭에 딸린 오솔길을 걸어갔습니다. 주변은 매화 꽃이 차나무와 어우..   [2011-04-13 오후 1:59:09]
왕권 다툼 속에 희생된 단종과 정순왕후
봄이 오는 길목인 2월의 마지막 주에 12세 어린 나이에 즉위한 단종과 그의 왕비인 정순왕후의 가슴 절절한 이야기가 담겨져 있는 종로구 숭인동의..   [2011-03-22 오후 2:51:26]
하얀 눈을 뚫고 올라온 차나무를 보았다
축령산 자락에 눈이 소복이 쌓였습니다. 그 하얀 눈 사이로 올라온 차나무의 모습은 차나무의 생명력을 다시금 느끼게 했습니다. 차나무는 봄에 새순..   [2011-01-10 오전 10:30:22]
깨달음의 길을 찾아
간밤에 다녀간 세찬바람이 겨울을 불러다 놓았다. 거리를 물들였던 단풍이 떨어져 앙상한 가지만을 보여주는 나무들은 코앞까지 다가선 겨울을 맞을 준..   [2010-12-21 오후 4:27:38]
티로얄과 함께 하는 12월의 찻자리
채움으로 가득했던 일상의 끝에서 하나 둘 내려놓고 바라볼 수 있는 힘을 키워 보자. 그리고 아름다운 찻자리를 마련하여 그동안 아쉬웠던 일들을 차..   [2010-12-14 오후 3:24:30]
철관음 발원지에서 만난 소녀의 미소
동차(冬茶)의 계절이 다가올 때마다 철관음차가 생각납니다. 그도 그럴 것이 철관음차는 봄차[春茶]보다 동차를 선호하기 때문입니다. 지난 5일 샤..   [2010-12-14 오후 3:07:44]
단풍으로 물들인 가을 산사, 봉정암에서 도선사까지
단풍이 풍성해진 가을은 풍성해진 단풍만큼, 불심이 깊어지는 계절이다. 울긋불긋 물이든 산에 단풍놀이를 가는 것도 좋은 일이지만, 고즈넉한 사찰에..   [2010-11-24 오후 3:31:05]
11월, 애플티 한 잔 어때요
11월의 산정수는 어느덧 겨울을 준비하느라 서서히 옷을 갈아입고 있다. 봄부터 겨울까지 그 화려했던 모습을 내려놓고 성숙한 자태를 하나 둘 드러..   [2010-11-23 오후 3:09:20]
홍엽紅葉이 붉게 물든 도가노산栂尾山을 걷다
필자가 일찍이 일본 최고의 다원인 교토(京都) 도가노산을 주목하게 된 것은 묘우에상인(明惠上人, 1173~1232)이 원효, 의상을 흠모하여 두..   [2010-11-09 오후 5:28:09]
차 마시는 뜰에서 차 마시는 이를 만나다
아기자기한 카페가 눈길을 사로잡는 삼청동 거리를 지나 좀 더 한적한 언덕길로 접어들다 보면 어느새 하늘은 저만치 가까이에 있고 방금 지나온 길목..   [2010-11-02 오후 4:51:43]

[1] [2] [3] [4] [5] [6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