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체

 차학연구

 한국차문화

 한중일 차문화

 선어록

 근현대 고승

 차인열전

 

기사 내용 보기
" 중국 선종의 중심세력 신라인 "

오늘날 중국 사람들은 선을 중국의 정신을 버티는 요람이요, 어머니라고 말한다. 당대(唐代)에 꽃을 피워온 선은 달마를 초조로 혜가→승찬→도신→홍인을 거쳐 육조 혜능 이후 중국 선종..
기사 작성일 : 2008-08-19 오전 9:27:40 자세히 보기
" 영국의 차문화(茶文化) (2) "

1,600년도 초에 동양의 신비로운 음료로 유럽에 소개된 중국의 차는 상류사회의 기호음료로서 인기를 독차지하며 각국에 퍼져 나갔고 특히 영국에서 차 붐을 일으키게 되었다.
기사 작성일 : 2008-08-12 오전 11:24:04 자세히 보기
기사 내용 보기
" 대만 고산우롱차의 고장 신죽현 "

대만의 여러 곳을 둘러보면서 각 지역에서 생산하는 명차들을 맛볼 기회가 있었다. 모든 지역에 반딧불이 서식할 정도로 친환경적이며 차생산지로도 적합했다
기사 작성일 : 2008-07-07 오후 5:44:10 자세히 보기
기사 내용 보기
" 불회사 돈차의 맥, 떡차로 거듭난다 "

해방이 되고 난 후부터는 그 맥이 끊어져 버리면서 돈차의 향기가 이 땅에서 자취를 감추어버렸다. 다행스럽게도 우리 차의 중요성을 인식한 몇 몇 사람들의 힘으로 장흥군은 청태전을 옛..
기사 작성일 : 2008-07-07 오후 2:14:24 자세히 보기
" 행복한 찻자리│푸젠성 이안거(易安居) "

중국에는 차의 역사만큼이나 유명한 다관이 많다. 근래 그러한 여망에 힘입어 다관의 분위기도 대형화되는 추세이다. 더욱이 청나라의 고풍스러운 양식을 갖춘 다양한 차실 공간이 속속 생..
기사 작성일 : 2008-06-18 오후 3:55:06 자세히 보기


중국 선종의 중심세력 신라인
오늘날 중국 사람들은 선을 중국의 정신을 버티는 요람이요, 어머니라고 말한다. 당대(唐代)에 꽃을 피워온 선은 달마를 초조로 혜가→승찬→도신→홍..   [2008-08-19 오전 9:27:40]
영국의 차문화(茶文化) (2)
1,600년도 초에 동양의 신비로운 음료로 유럽에 소개된 중국의 차는 상류사회의 기호음료로서 인기를 독차지하며 각국에 퍼져 나갔고 특히 영국에서..   [2008-08-12 오전 11:24:04]
대만 고산우롱차의 고장 신죽현
대만의 여러 곳을 둘러보면서 각 지역에서 생산하는 명차들을 맛볼 기회가 있었다. 모든 지역에 반딧불이 서식할 정도로 친환경적이며 차생산지로도 적..   [2008-07-07 오후 5:44:10]
불회사 돈차의 맥, 떡차로 거듭난다
해방이 되고 난 후부터는 그 맥이 끊어져 버리면서 돈차의 향기가 이 땅에서 자취를 감추어버렸다. 다행스럽게도 우리 차의 중요성을 인식한 몇 몇 ..   [2008-07-07 오후 2:14:24]
행복한 찻자리│푸젠성 이안거(易安居)
중국에는 차의 역사만큼이나 유명한 다관이 많다. 근래 그러한 여망에 힘입어 다관의 분위기도 대형화되는 추세이다. 더욱이 청나라의 고풍스러운 양식..   [2008-06-18 오후 3:55:06]
편안한 마음 이안(易安) 차인
이상(理想)은 1998년부터 시작되었다. 장소는 푸저우(福州) 온천로(溫泉路)의 이안거차실(易安居茶室)이라 불리는 곳이다. 2000년에는 수심재..   [2008-05-29 오후 4:23:17]
중국불교계 한국불교계에 지장보살상 증정
   [2007-11-27 오후 1:49:28]
안휘성 구화산 지장보살성상 한국에 봉공
한중교류 50주년을 맞아 한중 양국의 불교계의 우호를 증진시키기 위해 중국불교계가 한국불교계에 김교각(金喬覺) 지장보살성상(地藏菩薩聖像)을 증정..   [2007-11-27 오후 1:47:04]
테마 기획│한류다도 열풍
한류바람의 핵은 바로 항주이다. 항주는 중국차 문화의 일번지일 뿐만 아니라 한·중불교와 차문화 교류의 전진기지이기도 하다. 우리가 한류를 떠올릴..   [2007-11-10 오전 10:11:13]
심층기획|대렴의 차종 뿌리를 밝힌다
우리 차의 기원설을 밝힐 때 맨 먼저 등장하는 인물이 대렴(大廉)이다. 대렴은 우리나라 차나무 전래설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. ..   [2007-10-26 오후 4:24:41]

[1] [2] [3]