전체

 핫이슈

 뉴스초점

 기획특집

 연재

 출판

 소식

 포토뉴스

 타매체 소식

 

  

"1300여년전 자태 살아 숨쉬는 걸작" ‥ 경주 남산 통일신라시대 마애불상 공개

 

 
지난 5월 경주 남산 열암곡에서 발견된 통일신라기 마애불상.
 
 
오똑하게 솟은 코와 아래로 내리 뜬 길고 날카로운 눈매,도톰하고 부드러운 입술….

지난 5월 말 경주 남산 열암곡(列岩谷)에서 발견된 통일신라기 대형 마애불상의 상호(相好·불상의 얼굴)와 전체 모습이 드러났다.

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10일 남산 열암곡 현장에서 그동안 조사 작업을 통해 확인한 불상의 대좌와 양 다리,가슴,어깨,상호 등의 전체 모습을 공개했다.

발견 당시 이 불상은 경사면을 따라 앞쪽으로 넘어진 채 앞면이 땅에 파묻혀 자세한 모습을 알 수 없었다.

조사 결과 무게 70t가량의 대형 화강암에 부조한 불상은 머리에서 발끝까지 460cm,발 아래 연화대좌가 100cm로 전체 높이 560cm에 이르는 대형 마애불이다.

상호는 불상 정수리에 불룩하게 솟은 육계가 높고 민머리이며 타원형의 얼굴에 코와 눈,입술 등이 잘 표현돼 있다.

특히 귀는 머리카락의 이마 위 끝선인 발제선(髮際線)에서 어깨에 이를 정도로 크고 평면적으로 처리돼 있는 등 이례적인 양식이어서 주목된다.

또한 불상 전체는 약 4등신(等身)으로 몸에 비해 머리 부분이 크게 표현돼 예불하는 사람이 마애불을 우러러 볼 때의 비례감을 고려해 시각적인 효과를 잘 나타내려고 한 점이 돋보인다고 연구소는 평가했다.

또 불상의 목에 표현된 3개의 주름인 삼도(三道)가 입체적으로 표현돼 있으며 어깨는 넓고 가슴을 편 당당한 모습이다.

불상의 수인(手印·손 모양)은 왼손 등을 바깥으로 한 채 손가락을 가지런히 펴 가슴 위에 얹었으며,오른손 역시 손등을 밖으로 향하고 엄지손가락을 안으로 감싼 채 하복부에 대고 있는 특이한 양식이다.

법의(法衣)는 오른쪽 어깨를 드러내고 발목까지 길게 내려오는 우견편단(右肩偏袒) 형식을 취했고,9개의 옷주름은 아래로 내려올수록 간격이 넓어지도록 표현했다.

두 발의 끝을 밖으로 향해 벌렸으며 연화대좌에는 5장의 꽃잎을 낮게 조각했다.

연구소는 "볼륨 있는 상호와 날카로운 눈매에서 느껴지는 엄숙함 등으로 볼 때 통일신라 불상의 전형적인 특징을 지닌 마애불로서 조성 시기는 8세기 후반 무렵으로 추정된다"며 "삼화령 삼존불,배리 삼체불,석굴암 본존불로 이어지는 신라 불상의 큰 흐름을 이어가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된다"고 설명했다.

서화동 기자 fireboy@hankyung.com

<한국경제> 2007년 9월 10일

기사 작성일 : 2007-09-12 오후 4:19:05
기사에 대한 덧글 등록된 덧글 : 0개
이 기사와 관련하여 등록된 덧글이 없습니다.
 
작성자  
제목  
덧글 내용  
비밀번호